제목 [K스피릿] “평범한 인생이 되고 싶지 않았어요”
기사
바로가기
https://www.ikoreanspirit.com/news/articleView.html?idxno=74475 조회 : 206 보도일 : 2024.01.02
http://www.benjaminschool.kr/News/MediaReportView.aspx?contIdx=12622 주소복사

청소년들은 누군가의 간섭없이 자신의 삶을 어떻게 살고 싶은지 충분히 고민할 시간을 갖고 자신의 속도를 조절할 계기를 만나고 있을까? 열여덟 살 이종찬 학생은 오랜 시간의 방황 속에서 헤매던 자신에게 올해 첫 꿈과 목표를 주었다.

지난 어느 때보다 더 눈부신 한 해를 보내고 지난 12월 24일 제3회 경상남도수영연맹회장배 생활체육 수영대회에서 금메달과 동메달을 받았다. “전 고등학교, 대학교 진학하고 취업하는 평범한 인생이 아니라 조금 다른 제 인생을 살고 싶어요”라는 이종찬 학생. 그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지난 12월 24일 열린 제3회 경상남도수령연맹회장배 생활체육 수영대회에서 금메달과 동메달을 수상한 이종찬 학생(벤자민인성영재학교). 사진 본인 제공.

지난 12월 24일 열린 제3회 경상남도수령연맹회장배 생활체육 수영대회에서 금메달과 동메달을 수상한 이종찬 학생(벤자민인성영재학교). 사진 본인 제공.


“어려서부터 공부라고는 해보지 않았고, 학교 다니는 것이 무의미하게 생각되어 종일 침대와 한 몸으로 지냈다. 초등학교 1학년 때 공부를 하지 못하면 매를 맞던 기억으로 공부를 일찍 포기했고, 중학교 때는 친구들과 어울리며 술과 담배를 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부모님이 권유해서 갭이어형 대안 고등학교 벤자민인성영재학교(이하 벤자민학교)에 입학했다. 입학 초기에는 별 의미 없이 친구들과 어울리며 보냈다. 하지만 누군가 정한 시간표에 얽매이지 않고 나 자신을 알아갈 시간을 충분히 가졌다.

문득 집에 가던 길에 허탈감이 들면서 “내가 이렇게 살면 안 되겠다. 나를 위해 목표를 정하자”라는 생각이 번쩍 들었다. 남들처럼 평범하게 보내고 싶지 않고 멋지게 살고 싶어서 남자들이 가는 군대 중에서도 힘든 곳 중의 하나인 UDT(해군특수전전단, Underwater Demolition Team) 입대라는 큰 목표를 잡았다.


이하 생략

출처 : K스피릿(http://www.ikoreanspirit.com)


다음글 [K-스피릿] 청소년이 배움의 주인공이 된 꿈과 성장의 기록, 페스티벌 개최
이전글 [K스피릿] 청소년들 “자신의 틀을 깨고 세상에 도전하는 우리가 히어로!” 청소년 페스티벌